블랙데이에 짜장면 맛집을 찾는다면?

4월 14일은 블랙데이로, 이 날이면 저절로 생각나는 음식이 있다. 바로 짜장면이 그 주인공. 남녀노소, 때와 장소를 가리지 않고 먹는 우리나라의 국민 음식 중 하나이다. 블랙데이가 처음 등장한 시기는 1990년대로, 당시 한 신문은 블랙데이에 대해 “애인이 없는 남녀 청소년이 검은색 옷을 입고 끼리끼리 몰려다니다 짜장면과 블랙커피 등 검은색 계통의 음식을 먹으며 서로 위로하는 날”이라고 설명한 바 있다.

블랙데이는 주로 청소년들 사이에서 먼저 시작됐고 2000년대 들어 20~30대로 광범위하게 퍼지면서 점점 대중적인 기념일로 자리잡았다. 하지만, 요즘은 4월 14일이 되면 기존 블랙데이의 의미와 상관없이 가족들, 친구들, 혹은 연인들끼리 으레 짜장면을 먹으러 가는 문화가 생겼다.

평소에도 즐겨 먹지만, 이 날 만큼은 왠지 모르게 꼭 짜장면을 먹어야만 할 것 같다. 그렇지만 배달해서 자주 시켜 먹거나 동네 중국집에서 먹는 짜장면이 아닌, 이왕 먹을 거 분위기 있는 곳에서 제대로 된 맛있는 짜장면을 먹어보는 것은 어떨까?

평소와 다른, 맛있는 짜장면과 중식을 즐기고 싶은 사람들에게 워커힐 호텔의 시그니처 중식 레스토랑 ‘금룡’을 추천한다.

오랜 경력의 중식 전문 셰프들이 정성을 다해 만들어 맛은 물론이고, 신선한 재료와 국내산 한우로 만들어 몸에도 좋다. 금룡에서 짜장면을 먹어본다면 짜장면이 몸에 안 좋고 저렴한 음식이라는 고정관념을 단번에 깨트릴 수 있을 것이다. 더불어, 금룡만의 고급스럽고 깔끔한 분위기의 공간에서 식사를 한다면 그 어느 때보다 의미 있는 하루를 보낼 수 있을 것이다.

4월 14일, 평소에는 누리지 못했던 고품격, 고퀄리티 짜장면을 가족 혹은 연인과 함께 워커힐 금룡에서 즐긴다면 서로에게 더욱 값지고 의미 있는 날로 기억될 것이다.

YOU MAY ALSO LIK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