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초, 전 객실 대상 AI 서비스 적용한 비스타 워커힐 호텔 IoT룸 그랜드 오픈

비스타 워커힐 서울이 SK텔레콤 인공지능 (AI) 서비스 ‘누구(NUGU)’를 적용한 IoT룸을 9월 17일 오픈한다. 지난 8월 일부 객실을 대상으로 한 1차 오픈 이후 약 1개월간 운영을 통해 파악한 고객의 사용 패턴을 기반으로 시스템을 강화한 결과로, 비스타 워커힐 서울 250개 전체 객실을 대상으로 적용된다. 특히 이번 IoT룸 론칭은 국내 호텔로는 처음으로 전 객실로 AI 서비스를 확대했다는 점에서 눈여겨볼 만 하다.

비스타 워커힐 서울은 지난 8월, 2개 층에 걸친 총 44개의 객실에 AI 서비스 ‘누구’를 적용하면서 얻은 사용 패턴 분석을 통한 데이터, 고객의 피드백을 면밀히 분석해왔다. AI 서비스의 비스타 워커힐 서울 전 객실 적용을 목표로 특히 IoT에 대한 고객의 인식 정도와 데이터 정보를 강화했다.

‘객실과의 대화’를 컨셉트로 음성 명령을 통해 객실 조명, 커튼 개폐, 내부 온도 설정은 물론 ASMR(자율 감각 쾌락 반응) 서비스에 기반하여 바다, 숲, 새 등 자연의 소리를 전해 고객들이 잠시나마 자연 속에 머무는 것 같은 감각을 즐길 수 있다. 더불어 비스타 워커힐 서울의 객실에서는 더 이상 ‘방해 금지’, ‘청소 요청’ 등의 팻말을 문밖에 나가서 직접 걸지 않아도 되게끔 호텔 주요 고객 서비스를 음성 명령을 통해 요청할 수 있다. 이외에도 ‘객실 체크아웃 시간’, ‘조식 시간’, ‘부대시설 및 셔틀버스 탑승장 위치’ 등 자주 묻는 질문 또한 음성 명령을 통해 손쉽게 답변을 들을 수 있다. 비스타 워커힐 서울은 이번 그랜드 오픈을 기점으로 AI기술을 적용한 고객 서비스 확장이 활발히 이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처럼 비스타 워커힐 서울은 도심 속 자연과 테크놀로지가 공존하는 라이프스타일 공간이라는 고유의 아이덴티티를 강화하는 동시에 고객 경험 가치와 편의성을 제고하는 데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또한 고객들의 의견을 데이터로 축적하여 AI응답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고도화해 나갈 예정이다.

YOU MAY ALSO LIKE